드리핀, 'ZERO' 이렇게 만들었다..."드리밍 실망시키고 싶지 않아"

 



드리핀(DRIPPIN)이 앨범 제작기로 두 번째 싱글 '빌런: 제로(Villain: ZERO)'를 준비하며 느낀 설렘과 기대를 솔직하게 드러냈다. 

드리핀은 21일 오후 9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드리핀 '빌런: 제로' 앨범 제작기 '파일명: 제로(ZERO)' 1화를 공개했다. 

'파일명: 제로'는 드리핀이 '빌런: 제로'를 준비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담은 앨범 제작기로, 타이틀은 '제로' 뮤직비디오에서도 중요한 공간을 담당한 연구실·실험실 콘셉트에서 '파일명'이라는 이름을 따왔다.

1화에는 '제로' 녹음과 안무 연습 등 드리핀 멤버들의 리얼한 앨범 준비 과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드리핀은 세 번째 미니앨범 '빌런(Villain)'과 동명의 타이틀곡을 시작으로 강렬한 세계관 '빌런즈 에라(Villain'z Era)'를 이어가고 있다. 차준호는 '빌런: 제로'에 대해 "빌런이 되기 전 과정을 담은 앨범"이라며 "'빌런'은 좀 더 여유롭고 진짜 악당이 된 상태라면, '제로'는 악당이 되기 전 조금 더 안정되지 못하고 날 것의 느낌"이라고 소개했다. 

김동윤은 "처음 들었을 때 저희가 놀랐을 정도"라고 '제로'의 강렬함을 자랑했고, 황윤성은 녹음 전 "아마 다들 잘할 거다. 녹음하기 전부터 제가 눈빛을 봤는데 눈에서 불이 나오더라"라고 멤버들의 열정에 감탄했다.

'제로' 녹음에 돌입한 멤버들은 진지한 자세로 자신의 파트에 최선을 다했다. 녹음실에 들어가자마자 눈빛부터 달라지는 드리핀의 프로페셔널한 면모가 눈길을 끌었다. 

이어진 안무 연습에서는 멤버들이 황윤성의 리드로 동작을 맞추면서 완벽 군무에 디테일까지 더했다. 드리핀은 계속 반복되는 연습에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지치지 않는 에너지로 컴백을 준비했다. 

안무 연습 도중 쉬는 시간 황윤성, 주창욱이 나누는 대화는 컴백을 향한 드리핀의 열정과 진심을 표현했다. 

주창욱은 "각자 잘 보이는 포인트가 있어서 다들 욕심을 내는 것 같다"고 했고, 황윤성은 "난 좀 뿌듯하다. 포인트를 살리면 우리들이 좀 더 뿌듯해하는 무대를 할 수 있겠다"며 "난 진짜 드리밍(드리핀 공식 팬클럽) 실망시켜 드리고 싶지 않다"라고 팬들을 향한 특별한 애정을 과시했다. 

오늘(24일) 공개되는 2화에서는 '제로(ZERO)' 재킷 촬영 현장이 공개될 예정이라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드리핀의 앨범 제작기 '파일명: 제로'는 총 6화로, 매주 화요일, 금요일 오후 9시 공개된다. 드리핀은 강렬하고 다크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제로'로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 추천 24
  • 댓글 12
  • 공유 0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