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탑메뉴 탑메뉴

[TF포커스] TXT, 금수저 말고 '방탄수저' 물었다

방탄소년단의 동생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첫 번째 멤버, 11일 연준이 베일을 벗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의 동생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첫 번째 멤버, 11일 연준이 베일을 벗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txt, 방탄소년단 이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야심작

[더팩트|성지연 기자] 드디어 공개됐다.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멤버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뒤를 이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두 번째 보이그룹 TXT,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말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의 첫 번째 멤버 연준이 11일 공개됐다. 공개 직후, 사람들의 반응은 그야말로 뜨겁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에 신인 그룹의 그룹명과 첫 멤버의 얼굴을 전 세계 동시 공개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팀명과 멤버 공개 직후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1위에 TMT의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 또 연준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까지 모두 이름을 올리며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했다. 트위터에서도 전 세계와 대한민국 실시간 트렌드 1위에 등극하며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중이다.

그뿐만 아니다. 함께 공개된 연준의 인트로덕션 필름은 3시간 만에 유튜브 조회수 100만 뷰를 돌파했다. 그 결과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에 오르며 12시간 만에 540만 건을 넘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공식 트위터 계정도 12시간 만에 팔로워 57만 명, 인스타그램은 41만 명을 넘어섰다.

미국 빌보드까지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 관심을 보였다. 이날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신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첫 번째 멤버 연준을 공개했다"는 제목의 기사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집중 조명하고 공식 SNS 채널 또한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빌보드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빅히트의 두 번째 보이 밴드로 2013년에 데뷔한 방탄소년단 이후 6년 만에 공개하는 신인이다. 공개 직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해시태그, 빅히트, 연준 같은 단어가 전 세계적인 트렌드에 올랐다"고 전했다.

그야말로 선배 그룹 방탄소년단의 덕을 제대로 보고 있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다. 작은 소속사에서 '선배 복' 없이 자수성가한 방탄소년단이 이제는 든든한 선배가 돼 후배들의 앞길을 닦아주는 격이다.

데뷔 전부터 선배 그룹 방탄소년단의 꼬리표가 붙은 투머로우바이투게더를 향해 우려의 시각을 보내는 팬들 또한 적지 않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 전부터 선배 그룹 방탄소년단의 꼬리표가 붙은 투머로우바이투게더를 향해 우려의 시각을 보내는 팬들 또한 적지 않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와 관련해 방탄소년단 팬들은 다소 우려섞인 시선을 보내기도 한다. 데뷔 전부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이름 앞에 '방탄소년단 동생 그룹'이라는 타이틀이 붙는다는 게 조심스럽다는 거다.

또 다른 의견으로는 무대에 올리기도 전에, 실력이나 매력을 대중 앞에 검증받기도 전에 방탄소년단의 이름을 빌어 너무 큰 기대감을 심어주는 것이 한편으로는 이제 막 가요계에 발을 들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고 독이 될 수 있다는 거다.

그들이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방탄소년단과 한솥밥을 먹는다는 이유로 큰 기대와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받으며 데뷔하게 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다.

이제 막 가요계에 발을 들이게 될 신인그룹이 방탄소년단과 같은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바로 보여주거나 글로벌 팬덤을 바로 구축하기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그래서 더욱 굳은 마음가짐이 필요하겠지만, 투머로우바이투게더의 입장에서는 감수해야할 선배의 큰 이름일 거다.

어쨌든 주사위는 던져졌다. 방탄소년단이 그들에게 '금수저'가 될지, 독이 될지는 투머로우바이투게더의 몫.

'서로 다른 너와 내가 하나의 꿈으로 모여 함께 내일을 만들어간다'는 브렌드 아이덴티티를 내건 소년들. 데뷔 후 어떤 기적을 써내려갈지 전 세계 음악 팬들의 눈과 귀가 한 곳에 쏠리고 있다.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추천 4
  • 댓글 0
  • 공유 12

 

사이다

회사 소개|서비스 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