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탑메뉴 탑메뉴

'불륜설' 정유미·나영석, 지라시 최초 유포자 입건…"소문 전했을 뿐"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의 불륜설 지라시를 유포한 최초 유포자와 악플러들이 12일 경찰에 무더기로 입건됐다./더팩트 DB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의 불륜설 지라시를 유포한 최초 유포자와 악플러들이 12일 경찰에 무더기로 입건됐다./더팩트 DB

2가지 버전으로 유포된 정유미 나영석 PD의 지라시, 경찰 무더기 입건

[더팩트|성지연 기자] 배우 정유미와 CJ E&M 소속 나영석 PD의 불륜설을 가짜로 만들어낸 최초 유포자와 악플을 단 이들을 경찰이 무더기로 입건했다.

12일 연합뉴스는 이같이 보도하며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최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사 안모(26) 씨 등 6명을 입건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39·무직) 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0월 14∼15일 허위 불륜설을 작성·유포해 나 PD와 정씨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지난해 10월,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사설 정보지)가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대량 유포된 바 있다. 이틀 뒤 나 PD와 정유미는 불륜설이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었다. 당시 두 사람은 이번 사안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지난해 증권가 정보지로 고통받았던 두 사람은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을 시사한 바 있다. /더팩트 DB 지난해 증권가 정보지로 고통받았던 두 사람은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을 시사한 바 있다. /더팩트 DB

경찰에 따르면 이번 지라시는 2가지 버전으로 1차 버전의 최초 작성자는 출판사에서 근무하는 프리랜서 작가 정모(29) 씨와 IT업체 회사원인 이모(32) 씨가 유포했다.

정 작가는 지난해 10월 15일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지인들에게 알리고자 대화형식으로 불륜설을 만들어 전송했다. 이를 몇 단계 거쳐 카카오톡으로 받은 회사원 이씨는 지라시 형태로 이를 재가공해 회사 동료들에게 전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이 지라시는 약 50단계를 거쳐 기자들이 모인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전달되며 급속히 퍼져나갔다.

또 다른 버전의 지라시를 작성한 이는 방송작가인 이씨였다. 이 작가는 14일 다른 방송작가로부터 들은 소문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작성해 동료 작가에게 전송했고 이 역시 오픈 채팅방을 통해 퍼지게 된 것.

지라시를 최초 생산한 정 작가 등은 소문을 지인에게 전했을 뿐 이렇게 문제가 커질 줄은 몰랐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입건된 피의자 10명 가운데 9명을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다만 피해자의 변호인이 중간유포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함에 따라 회사원 1명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추천 3
  • 댓글 1
  • 공유 40

 

사이다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