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탑메뉴 New탑메뉴

최진실 딸 최준희, 루프스병 투병…"난치병"

최진실딸 최준희가 루프스병으로 투병 중인 사실을 밝혔다. /최준희 유튜브 영상 캡쳐 최진실딸 최준희가 루프스병으로 투병 중인 사실을 밝혔다. /최준희 유튜브 영상 캡쳐

최준희, 유튜버로 새롭게 인사

[더팩트|성지연 기자] 배우 최진실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으로 투병 중이라며 퉁퉁 부은 얼굴을 공개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영상재생 사이트 유튜브에 개인 채널을 개설하고 첫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 속 최준희는 다소 부은 얼굴로 마스크를 내린 채 인사를 전했다.

영상 속에서 최준희는 "저를 아는 분도 모르시는 분도 많으실 거다.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저를 소개하고자 한다"며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님의 딸 최준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뷰티나 브이로그를 올려달라는 요청이 많았다. 오늘은 짧게 제 근황이랑 앞으로의 다짐, 계획을 설명하려고 한다"며 "앞으로는 제 일상이 담긴 브이로그들을 주로 올리고, SNS나 유튜브 댓글로 콘텐츠 신청을 하시면 그 의견에 맞는 영상을 찍을 것이다"고 향후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자신의 SNS에서 사진들을 모두 내린 이유도 설명했다.

최준희는 "최근 두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털어봤다.

그는 또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며 "체중이 1-2주만에 10kg이 늘었다. 피부병 걸린 사람마냥 홍반이 생기고 피부가 뜯어져나간다. 제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준희는 "아직 완치가 아니라 회복중이다. 브이로그에서 회복해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며 "완치할 때까지 제 모습을 이해해달라. 예전 모습과 달라서 SNS에서 사진을 싹 다 내렸다"고 말했다.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추천 2
  • 댓글 1
  • 공유 6

 

회사 소개|서비스 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