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탑메뉴 탑메뉴

[TF댓글뉴스] 오달수 복귀…"증거 없어 한탄"vs"수사 결과 무혐의"

오달수가 자숙을 마치고 독립영화 요시찰로 복귀한다. /더팩트DB 오달수가 자숙을 마치고 독립영화 '요시찰'로 복귀한다. /더팩트DB

오달수, 성추행 의혹 '혐의 없음'으로 종결

[더팩트|문수연 기자] 성추행 의혹을 받던 배우 오달수가 독립영화 '요시찰'로 1년 6개월 만에 복귀하는 가운데 이를 두고 여론이 갈리고 있다.

오달수는 지난 1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복귀 소식을 알리며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 많이 떨린다. 저는 곧 촬영이 진행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했다.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됐다"며 "지난 일은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달수는 "제가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긴 하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면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왔다"며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달수는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되자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더팩트DB 오달수는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되자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더팩트DB

앞서 오달수는 지난해 2월 23일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당시 오달수는 사실무근이라고 혐의를 부인했으나 연극배우 엄지영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직접 피해 사실을 밝히자 사과문을 발표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논란으로 인해 오달수는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했고 배우 박호산이 대체 투입됐다. 영화 '신과 함께'는 오달수의 출연 분량을 모두 재촬영했다. 또한 오달수가 출연했던 영화 '이웃사촌', '컨트롤', '니 부모의 얼굴이 보고 싶다'는 개봉이 무기한 연기됐다.

이후 오달수는 고향으로 내려가 자숙하며 지냈고, 그동안 경찰은 내사를 진행했다. 결국 해당 사건은 '혐의없음'으로 결론 지어졌다. 하지만 오달수는 당시 피해자에게 사과하며 간접적으로 의혹에 대해 인정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기에 복귀를 두고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오달수의 복귀를 두고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더팩트DB 오달수의 복귀를 두고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더팩트DB

일부 누리꾼은 오달수의 복귀가 이르다고 지적하며 "연예인들은 뭔 짓을 해도 조금 지나면 바로 복귀. 참 좋은 직업이야. 신 의직업이다"(wise****), "너무 오래전 일이라 증거가 없는 것이 한탄스럽다"(swee****), "무죄를 떠나서 자기가 성추행했다고 인정했는데"(spy0****), "법은 완벽하지 않고 언제나 구멍이 있으니 쟤가 진짜 결백한지 아닌지는 아무도 모르는 거지"(mxse****)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다른 일부 누리꾼은 오달수의 복귀를 지지하며 "경찰이 결국 혐의없음으로 종결된 사례인데 왜 인정하지 않고 하나같이 이 사람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야?"(hkew****), "여기서 오달수의 죄명이 뭔지 정확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있음?"(wodb****), "오달수 씨에게 2차 가해하지 마세요. 오달수 씨가 한 사과는 성추행에 대한 사과가 아니라 사회를 시끄럽게 한 것에 대한 도의적 사과였고, 수사 결과 무혐의 떴습니다"(beew****) 등의 응원을 보냈다.

한편 오달수가 출연하는 '요시찰'은 오는 9월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추천 1
  • 댓글 0
  • 공유 5

 

사이다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