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탑메뉴 탑메뉴

[TF초점] 박경 6인→김나영…사재기 의혹↔法대응 악순환

김나영과 양다일의 신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이 음원차트 1위에 오르자 사재기 의혹이 고개를 들었다. /브랜뉴뮤직 제공 김나영과 양다일의 신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이 음원차트 1위에 오르자 '사재기' 의혹이 고개를 들었다. /브랜뉴뮤직 제공

박경 發 사재기 의혹 가시기도 전에 양다일-김나영도 논란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이번 의혹의 대상은 김나영-양다일이다. 앞선 가수들처럼 이들도 "법적 조치" 카드를 꺼내 들었다. '사재기 악순환'이다.

김나영, 양다일이 지난 1일 오후 6시 듀엣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이 곡은 2일 0시 곧바로 멜론 실시간차트에서 1위에 올랐고 2일 오후까지 굳건하게 1위를 지키고 있다. 그러자 '사재기' 의혹이 고개를 들었고 두 가수 측은 펄쩍 뛰었다.

양다일 소속사 브랜뉴뮤직의 수장인 라이머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며 "다일이와 스태프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더 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적었다.

김나영 소속사 측 역시 "김나영은 좋은 음악을 들려 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 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다"며 "그 노력을 알아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라고 딱 잘라 말했다.

이어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 심지어 안타깝게 떠나간 고인들을 언급하는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여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이러한 행위는 금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경이 가수의 실명을 언급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뒤 의심은 다른 가수에게로까지 확장되고 있다. /더팩트 DB 박경이 가수의 실명을 언급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뒤 의심은 다른 가수에게로까지 확장되고 있다. /더팩트 DB

불과 지난 주 있었던 박경과 그가 언급한 가수 6팀의 상황과 판박이다. 더 넓게는 지난해 숀, 닐로 때와도 닮았다. 의혹과 해명&강경대응의 도돌이표다.

이는 가요계를 병들게 한다. 몇몇 가수들이 '사재기' 의혹 대상에 오르고 명확한 결론 없이 흐지부지 되면 누리꾼들의 의심은 더 커진다. 각자의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가수와 곡이 최상위권에 오르면 또 의심이 시작된다. 반복될수록 그 대상자는 더 많아진다.

꾸준히 활동을 해온 가수가 좋은 성적을 거두면 박수 칠 일이지만 현재 상황은 그렇지 않다. 지나친 의심과 의혹은 가수들의 노력과 그에 따른 과실을 한순간에 매장시킬 수 있다. 그렇다고 음원차트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엔 많은 이들이 '뭔가 이상하다'고 느낀다.

음원사이트이건 바이럴마케팅이건 제작자이건 이젠 가요계가 의혹을 뿌리뽑기 위해 한마음으로 나서야 할 때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추천 1
  • 댓글 0
  • 공유 41


 

사이다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