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탑메뉴 탑메뉴

[TF인터뷰] '영업 왕' 이재욱이 통하는 이유(영상)

배우 이재욱은 데뷔 1년 만에 놀라운 성장을 보여주며 라이징 스타로 자리잡았다. / 이동률 기자 배우 이재욱은 데뷔 1년 만에 놀라운 성장을 보여주며 '라이징 스타'로 자리잡았다. / 이동률 기자

이재욱 "데뷔 1주년, 연기 아쉬워요"

[더팩트|문수연 기자] 배우 이재욱은 데뷔한지 이제 막 1년이 된 신인이지만 소처럼 일하며 놀라울 만한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tvN '알함브라의 궁전'에서는 사건의 실마리를 제공하는 유학생이자 해커인 마르꼬 한으로,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는 설렘을 자극하는 '연하남' 설지환으로 분했다.

그러던 그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송하영, 연출 김상협)에서는 안하무인 싸가지에 스리고등학교 서열 3위인 백경 역을 맡아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극 중에서 그는 쉴 틈 없이 윽박지르고 화내며 은단오(김혜윤 분)에게 못되게 굴었다. 하지만 백경을 연기한 이재욱의 인기는 나날이 높아졌다. 도대체 그 이유가 뭔지 궁금해졌다.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더팩트> 사옥에서 이재욱을 만났다. 큰 키에 강한 인상, 그리고 강렬했던 캐릭터가 만든 이미지는 첫눈에 깨졌다. 나지막한 목소리로 차분하게 인사를 하더니 사진 촬영 시간에는 '손 하트' 포즈를 능글맞게 취하며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배우 이재욱이 지난 27일 <더팩트> 사옥을 찾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이동률 기자 배우 이재욱이 지난 27일 <더팩트> 사옥을 찾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이동률 기자

이러한 모습 덕분에 많은 이들이 그에게 빠져들지 않았나 싶었다. 하지만 그는 "저는 원래 귀여운 걸 시키면 부끄러워하고 선물 줄 때도 낯간지러워하는 성격"이라고 말했다. 그런 그에게 "'손 하트' 포즈는 잘하던데"라고 하자 이재욱은 또다시 포즈를 보여주더니 "사진기자님께 영업한 거다. 포토샵 한 번만 해주세요"라고 농담을 던지며 웃었다.

이토록 유쾌하고 밝고 짓궂은 그가 어떻게 백경 역을 그렇게 잘 소화했나 싶었다. 그는 백경이 가진 서사가 매력적이어서 욕심이 났다고 했지만 "너무 어려운 역할이었다"고 털어놨다.

"백경 캐릭터는 에너지를 많이 써야 해서 힘들었어요. 시청자분들께서 '백경이는 화만 내'라고 하시더라고요. 매 회 짜증 내고 신경질적이어서 초반에는 연기하기 너무 힘들었어요. 저는 원래 유쾌하고 밝은 성격인데 예민해지더라고요. 평소에도 저는 그냥 이야기에 집중하고 있었는데 상대방이 '화났냐'고 한 적도 있어요. 눈빛도 많이 바뀌었어요."

이재욱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스리고 서열 3위 백경 역을 맡았다. /MBC 제공 이재욱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스리고 서열 3위 백경 역을 맡았다. /MBC 제공

그가 힘들었던 건 신경질적인 캐릭터 때문만이 아니었다. 작품의 콘셉트인 '오글거림'을 연기할 때 자꾸만 웃음이 터져 나왔기 때문이다. 그는 "사실 저희 작품이 눈에 띄었던 이유 중 하나가 '오글거림'이다. 오글거리는 걸 오글거린다고 표현을 하니까 시청자분들도 재밌게 느꼈던 것 같다. 그런데 연기를 할 때는 힘들었다. 사람들 많은 데서 '나에게 여자는 은단오 하나다'라는 대사를 큰소리로 해야 했는데 귀를 닫으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웃음) 나중에는 부끄럽다기보다는 그냥 웃겼다. 그래서 NG도 많이 났다"고 말했다.

다들 웃음을 못 참았지만 그중에서도 제일 못 견뎠던 사람은 이재욱과 김혜윤이었다. 그는 "다들 프로처럼 잘하더라. 전 아직도 못 떨쳐낸 것 같다. 혜윤 누나도 촬영하면서 무언의 비명을 많이 질렀다"며 웃었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김영대(오남주 역)는 제일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재욱은 "되게 잘하더라. 부끄럽다고 하다가도 촬영만 들어가면 정말 아무렇지도 않게 했다. 주변 배우들이 민망할 정도로 잘해줬다"며 감탄했다.

웃음이 넘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은 무사히 종료됐다. 또래 배우들과 힘을 합쳐 완성해낸 작품인 만큼 그에게 더욱 의미가 특별할 수밖에 없었다. "다들 벌써 너무 보고 싶다"는 이재욱은 마지막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감독님께서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백경이 고생 많으셨습니다'라고 하는데 눈물이 정말 많이 맺혔다. 6개월 촬영이 너무 빨리 지나간 것 같아서 울컥했다. 하지만 강한 남자라 울지는 않았다. 혜윤 누나랑 로운이 형은 울었다. 너무 사랑스럽고 보기 좋았다. 애착이 있어야 눈물도 나는데 아마 둘은 그런 감정이 컸을 거다"라고 전했다.

이재욱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백경과 다른 학창 시절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이재욱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백경과 다른 학창 시절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백경 역을 너무나도 잘 소화한 만큼 실제 학창 생활도 백경처럼 여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지 않았을까 싶었다. 하지만 그는 "'인기 많았겠다', '모델 제의받았겠다'라는 말을 많이 해주시는데 단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며 멋쩍게 웃었다.

"키는 좀 크지만 눈에 띄는 아이는 아니었고 조용하게 지냈어요. 하고 싶은 직업을 정하지도 못 했었고요. 그냥 배워보고 싶어서 연기를 접하게 됐는데 너무 흥미롭고 재밌더라고요. 그래서 입시 연기를 배우고 재수도 하고 연극영화과에 입학을 했어요. 이후 오디션을 보고 배우 생활을 시작했죠."

이재욱은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로 2020년 돌아올 예정이다. /이동률 기자 이재욱은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로 2020년 돌아올 예정이다. /이동률 기자

배우로서 보낸 시간도 어느덧 1년이 다가왔다. 인터뷰 당일 기준으로 4일 뒤면 데뷔 1주년이라는 이재욱은 그동안을 돌아보며 "굉장히 많이 아쉽다. 하지만 이러한 아쉬움과 실패한 신들로 인해 성장하는 게 아닐까 싶다. 아쉬움을 채우기 위해 2020년도 열심히 달릴 거다"라고 의지를 불태웠다.

이번 작품에서 호평을 받은 만큼 차기작에 대한 부담이 크지만 그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일주일 뒤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촬영에 돌입하는 그는 "차기작 캐릭터는 백경과 성격이 완전히 다른 인물이다. 유쾌하고 밝고 분위기 메이커다"라고 귀띔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소중했던 만큼 후유증이 클 것 같아 빨리 차기작을 시작하게 됐다는 그는 끝인사와 함께 새로운 시작에 대한 응원을 당부했다.

"두 달이라는 긴 시간 동안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시청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백경이를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색다른 모습 보여드릴 텐데 응원해주시면 너무 감사하겠습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추천 1
  • 댓글 0
  • 공유 30


 

사이다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