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탑메뉴 탑메뉴

KBS, 박지윤 논란에 "남편 최동석, 반성 의사 밝혀"

방송인 박지윤(왼쪽)과 최동석 아나운서가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어긋나는 행동으로 누리꾼들의 지적을 받았다. /남윤호 기자 방송인 박지윤(왼쪽)과 최동석 아나운서가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어긋나는 행동으로 누리꾼들의 지적을 받았다. /남윤호 기자

KBS "공영방송 본분 다해 코로나 극복에 동참하겠다"

[더팩트 | 문병곤 기자] KBS가 최동석 아나운서와 아내 박지윤의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26일 KBS는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상담실 자유게시판에 공지로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다. 모든 구성원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주말 박지윤은 가족과 나들이에 나선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시했다. 사진에는 박지윤이 지인, 가족과 여유를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그는 "모두 다 즐거웠던 50여 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바로 숲속 카페로"라는 글을 적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을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라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다"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을 언급했다.

누리꾼의 정중한 조언에도 불구하고 박지윤은 다소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그는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25일 박지윤 아나운서는 SNS에 "요즘 이래라저래라 프로 불편러(소모적인 논쟁을 부추기는 사람)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적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지윤이 적은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고 많은 이들의 지적을 받았다.

결국 박지윤은 SNS에 사과의 글과 입장을 전했다. 그는 "지난 주말 내 생일을 축하해주고 싶어 하는 가족들과 인적이 드문 곳으로 산행과 휴식을 다녀왔다. 자신도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만큼 매우 조심스럽게 다른 분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며 다녀왔지만 내 작은 행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더 신중한 판단이 부족했던 것 같다.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고 앞으로 좀 더 주의를 하겠다"며 사과했다.

다만 네티즌을 겨냥한 프로불편러 발언에 대해 "댓글을 주셨던 분과는 설전이 아니었고 솔직하게 소통하는 것이 내 행동에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는 것으로 생각해 의견을 드렸을 뿐"이라며 "쏘아붙이거나 재차 발끈했다는 읽는 이의 감정이 반영된 보도내용과 달리 그럴 의도가 전혀 없었다. 며칠 전 스토리에 올린 간섭에 관한 글은 해당 사안과 관계가 없으며 단순 악플러들에게 남긴 메시지 오니 이 또한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추천 9
  • 댓글 0
  • 공유 31


 

사이다

사이다

전체 보기 >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