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 논란' 뱃사공, 2차 사과 "경찰서 왔다...평생 반성할 것"


"피해자가 고소하지 않았지만, 죗값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

불법 촬영 및 유포 논란에 짧은 사과문을 게재한 래퍼 뱃사공이 경찰 조사 받고, 평생 반성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뱃사공 SNS 캡처 불법 촬영 및 유포 논란에 짧은 사과문을 게재한 래퍼 뱃사공이 "경찰 조사 받고, 평생 반성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뱃사공 SNS 캡처

[더팩트|박지윤 기자] 불법 촬영 및 유포 논란에 짧은 사과를 했던 래퍼 뱃사공(본명 김진우)이 자수했다고 밝혔다.

뱃사공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피해자분이 고소하지 않았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돼 경찰서에 왔다"고 전했다.


또한 뱃사공은 "성실히 조사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래퍼 던밀스의 아내 A씨는 최근 방송에서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여자들을 만난다고 말한 남성 래퍼가 DM으로 여성을 만나며 불법 촬영물을 찍어 다른 사람들에게 공유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DM으로 여성들을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는데, 그 뒤에 불법 촬영물을 찍는 건 말 안 하나. 그만하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또한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메시지 내용 다 가지고 있다.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고 한다"며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뭔가. 그 동생은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 선택 시도까지 했었다"고 분노했다.

A씨는 해당 래퍼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방송에서 DM을 통해 여성을 만난다는 말을 했다'는 글의 내용을 보고 뱃사공을 지목했다. 뱃사공은 최근 웹 예능 '바퀴 달린 입'에서 DM으로 여성들을 만난 적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뱃사공은 해당 폭로가 공론화된 지 3일 만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내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는 짧은 글을 남겼다.

<다음은 뱃사공 입장 전문>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 드립니다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루는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습니다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습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추천 7
  • 댓글 6
  • 공유 0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