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기술주 등 저가 매수세에 급반등…나스닥 3.82%↑

뉴욕증시 3대지수가 13일(현지시각) 최근 주가 하락에 따른 저가 매수세 유입에 일제히 상승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 직원이 모니터를 뚫어지라 보고 있다. /AP.뉴시스 뉴욕증시 3대지수가 13일(현지시각) 최근 주가 하락에 따른 저가 매수세 유입에 일제히 상승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 직원이 모니터를 뚫어지라 보고 있다. /AP.뉴시스

[더팩트 ㅣ 박희준 기자]미국 뉴욕 주식시장 주요 지수가 추락을 멈추고 급반등했다.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근 4% 상승 마감했다. 이에 따라 미국 증시의 조정 종료가 임박한 게 아니냐는 낙관론이 조심스럽게 고개를 드는 한편, 미국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강도높은 조정을 이어갈 것인 만큼 시장이 더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비관론이 상존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에 비해 1.47%(466.36포인트) 오른 3만 2196.66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 지수는 2.39%(93.81포인트) 상승한 4023.89에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 지수는 3.82%(434.04포인트) 급등한 1만 1805.00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 지수는 6거래일 연속 하락세에 종지부를 찍었고, S&P500은 4일 이후 최고로 많이 올랐다. 나스닥 지수는 지난 2020년 11월 이후 하루 최대폭 상승률을 나타냈다.

주간 기준으로 3대 지수는 모두 2%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2.14%, S&P500은 2.4%, 나스닥은 2.8% 각각 내렸다.

업종별로는 S&P500 11개 업종 모두 상승했다. 특히 임의소비재와 기술 업종 관련주가 각각 4.1%, 3.44% 오르면서 상승을 주도했다. 에너지와 부동산, 통신 관련주도 각각 3.8%, 2.65%,2.51% 올랐다.

종목별로는 저가 매수세가 유입된 기술주와 임의소비재들이 많이 오르면서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전날 약세장(전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에 진입한 애플은 3.19% 상승마감했고 페이스북 모회사인 메타플랫폼과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각각 3.86%, 2.84% 상승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5.7% 뛰었으며 반도체회사 엔비디아는 9.47% 상승했다. 마이크론테크놀러지는 6.22% 올랐다.

비디오 스트림업체 넷플릭스는 7.65% 올랐다. 전날 집중 공매도된 밈(Meme) 주식인 AMC와 게임스톱도 각각 5.5%, 9.9% 급등했다.

온라인 주식거래 플랫폼인 로빈후드는 FTX 최고경영자(CEO) 샘 뱅크맨프라이드의 지분 투자 소식에 무려 24.9% 폭등했다.

반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가짜 계정에 대한 추가 정보를 기다린다며 인수 일시 중단을 선언한 트위터는 9.7% 급락했다.

소비재 중 나이키와 세일즈포스는 각각 4.7%, 3.1% 오르면서 다우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아메리칸익스프레스와 보잉도 3% 이상 올랐다.

이날 3대 지수 모두 반등한 것을 두고 최근 며칠간 주식시장이 계속하락한 데 따른 저가 매수세란 평가가 나온다. 미국 투자조사회사인 CFRA의 샘 스토벌(Sam Stovall) 최고투자전략가(CIS)는 CNBC에 "나무가 하늘에 닿을 수 없듯이 주가가 영원히 떨어지는 않는다"면서 "조정과 베어마켓(전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 접근 와중에서도 주가는 안도의 랠리를 경험하며 이것이 오늘 시장이 한 것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미국 금융시장 전문 매체 마켓워치 기고가인 마크 헐버트를 비롯한 일각 전문가들은 시장을 예측해 투자하는 마켓 타이머의 비관지수가 최고조에 근접하고 있다는 이유에서 조정의 끝이 임박했다는 주장을 펴기도 한다.

반면, LPL 파이낸셜의 라이언 데트릭(Ryan Detrick) 선임분석가는 CNBC에 "지금까지 S&P500과 다우는 약세장 영역은 피했지만 그렇다고 금요일의 랠리가 시장이 숲에서 나왔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 "우리견해로는 하락 리스크가 더 많지는 않지만 한 가지 휘 내려가게 할 게 있다"고 말했다.그는 약세장(베어마켓)은 경기 침체가 아닐 때 평균 23~25% 하락하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제롬 파월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발언하고 있다. /더팩트 DB 제롬 파월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발언하고 있다. /더팩트 DB

최근 주가지수가 하락한 것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강도높은 긴축에 나설 것이라는 우려가 크게 작용했다.파월은 지난 4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Fed가 '소프트랜딩'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하며 미국에서 경기 침체 발생을 방어할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자신을 보였다.

문제는 제롬 파월 Fed 의장이 인터뷰에서 한 애매모호한 발언이다. 여전히 강도 높은 긴축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읽힌다. 파월 의장은 12일 마켓플레이스 인터뷰에서 "경기침체를 일으키지 않고 인플레이션을 낮춘 소프트랜딩을 보장할 수 없다"면서도 "인플레이션 안정화는 자기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jacklondon@tf.co.kr

  • 추천 11
  • 댓글 7
  • 공유 0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