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CEO 권도형 "내 발명품, 모두에게 고통을 줘 비통"


루나·UST 폭락에 실패 인정하고 사과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가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와 관련해 가상화폐 프로젝트 실패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동영상 캡처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가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와 관련해 가상화폐 프로젝트 실패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동영상 캡처

[더팩트|박지윤 기자]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와 관련해 가상화폐 프로젝트 실패를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권 CEO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며칠간 UST디페깅(1달러 아래로 가치 추락)으로 엄청난 충격을 받은 테라 커뮤니티 회원과 직원, 친구, 가족과 전화를 했다"며 "내 발명품(루나·UST)이 여러분 모두에게 고통을 줘 비통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탈중앙화 경제에선 탈중앙화 통화가 마땅하다고 생각하지만, 현재 형태의 UST는 그런 돈이 아닐 것이라는 점이 확실하다"고 스테이블 코인 UST의 실패를 자인했다.

또한 "나를 비롯해 나와 연계된 어떤 기관도 이번 사건으로 이익을 본 게 없다"며 "나는 위기에 루나와 UST를 팔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지켜야 할 것은 테라 블록체인 공간을 가치 있게 만드는 커뮤니티와 개발자들"이라며 "우리 커뮤니티가 앞으로 나아갈 최선의 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시 일어설 방법을 찾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루나와 UST는 최근 대폭락으로 가치를 잃어버리고 비트코인 급락을 초래하는 등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에 큰 충격을 안겼다. 최근 테라 시세가 1달러 아래로 내려가며 자매 코인인 루나가 급락하고, 이에 테라가 또 하락하는 악순환이 계속되며 대폭락 사태가 발생했다.

루나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권 CEO가 설립한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암호화폐로, 루나는 지난달 119달러(약 15만 2800원)까지 오르며 가상화폐 시가총액 10위권 안에 들었지만 최근 1주일 새 99% 폭락하며 국내 및 해외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상장 폐지됐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루나의 현재 가격은 0.0001달러다. 1달러 가치에 연동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 UST 가격은 80% 넘게 추락한 12센트 수준이다.

jiyoon-1031@tf.co.kr

  • 추천 10
  • 댓글 7
  • 공유 0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