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피해 청계천 그늘 찾은 시민들 [TF사진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4일 오후 그늘을 찾아 서울 중구 청계천에 모인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고 있다. /박헌우 인턴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4일 오후 그늘을 찾아 서울 중구 청계천에 모인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고 있다. /박헌우 인턴기자

흐르는 물을 보며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먹는 어린이들. 흐르는 물을 보며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먹는 어린이들.



[더팩트ㅣ박헌우 인턴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4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그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서울·인천·경기북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습도가 높아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4일부터 이틀간 덥고 습한 아열대 공기의 영향으로 밤에도 열대야가 나타나겠다.

낮 기온 상승과 습한 지면으로 인해 전국 일부 지역에서는 소나기도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4일 전남권에 5~60mm, 그 밖의 지역은 5~40mm다.

cjg050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추천 15
  • 댓글 26
  • 공유 0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