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수사반장', 프리퀄로 깨어난다...내년 하반기 방송 목표


51년 만에 돌아오는 '수사반장', 박영한이 반장 되기 이전의 이야기

수사반장이 51년 만에 프리퀄 수사반장 1963으로 돌아온다. /MBC 제공 '수사반장'이 51년 만에 프리퀄 '수사반장 1963'으로 돌아온다. /MBC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대한민국 수사물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수사반장'이 프리퀄로 돌아온다.

MBC 측은 21일 "레전드 드라마 '수사반장'의 프리퀄, '수사반장 1963(가제)'(극본 김영신, 연출 김성훈)의 제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작품은 1970~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수사반장'보다 10년 앞선 1960년대를 배경으로 리메이크될 예정이다.


올해로 탄생 51주년을 맞은 '수사반장'은 18년간 880회 방송, 최고 시청률 70% 넘어서면 온 국민의 사랑을 받은 레전드 수사 드라마다. 특히 독보적인 인기를 끌 수 있었던 이유는 배우 최불암이 구축한 캐릭터 '박 반장'이 있었기 때문이다. 최근까지도 영화와 드라마에서 박 반장에 대한 오마주를 넣을 정도로 수사물 속 형사 캐릭터의 기준점이 됐다.

'수사반장 1963'에는 박영한이 반장 되기 이전의 이야기가 담긴다. 젊은 박영한이 어떤 과정을 겪으며 정의로운 박 반장으로 변모해갈지가 관전 포인트다. 또한 故 김상순 배우와 故 조경환 배우, 故김 호정 배우, 故 남성훈 배우 등 극 중 함께 사랑받았던 동료 형사 캐릭터들이 박 반장과 한 팀이 되는 과정도 다룰 예정이다.

이번 프리퀄 프로젝트는 드라마 '열혈사제' '빈센조'를 집필한 박재범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나서며 MBC 드라마 기획팀이 발굴한 신예 김영신 작가와 함께 2년간 공들였다. 여기에 영화 '공조' '창궐'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높인다.

'수사반장 1963'은 올해 주연급 캐스팅을 시작으로, 2023년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추천 29
  • 댓글 38
  • 공유 0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