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말하기 어려워" [TF사진관]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화면을 공개하며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화면을 공개하며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사회·문화 분야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사회·문화 분야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더팩트ㅣ국회=이새롬 기자]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화면을 공개하며 발언하고 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이날 대정부질문에서는 순방 중 비속어 논란이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과 관련한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들은 대통령이 나라 안팎에서 하도 사고를 치니까 오늘은 또 어떤 사고를 칠까 걱정을 하고 있다. 대통령이 국민을 걱정을 해야 되나"라며 "지금 이런 현실이 정말 기가 막힌다"고 질타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윤 대통령 비속어 발언과 관련해 "뉴욕에서 UN총회가 열리는 과정은 굉장히 복잡한 그런 일정들이 진행된다"며 "구체적인 내용을 지금 말하기는 조금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대통령께서 다른 자리도 아니고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는 '이xx',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 방으로 보내버리셨다"며 한 총리를 강하게 질책했다.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자료로 공개한 윤 대통령 취임 국정지지도 관련 그래프가 전광판에 보이고 있다.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자료로 공개한 윤 대통령 취임 국정지지도 관련 그래프가 전광판에 보이고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행사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가량의 짧은 환담을 나눴다.

이후 윤 대통령은 행사장을 빠져나가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우리 측 일행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해당 장면은 현장 취재진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윤 대통령 비속어 발언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을 지금 말하기는 조금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윤 대통령 비속어 발언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을 지금 말하기는 조금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추천 35
  • 댓글 70
  • 공유 0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