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탑메뉴 탑메뉴

[TF포커스] 지상파도 졌다...'봄밤'·'배가본드' 등 줄줄이 넷플릭스 行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넷플릭스를 통해 동시 방송된다. /임세준 기자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넷플릭스를 통해 동시 방송된다. /임세준 기자

지상파 3사, 넷플릭스와 방영권 계약 체결

[더팩트|문수연 기자] 변화하는 미디어 시장에 지상파도 어쩔 수 없었다. MBC가 스타트를 끊고 SBS와 KBS가 줄줄이 넷플렉스로 향한다.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많은 부분이 변화한 가운데 미디어 시장은 직격타를 맞았다. 많은 시청자들은 더이상 TV 앞에 앉아 콘텐츠를 감상하지 않는다.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에서나 OTT(Over The Top,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콘텐츠를 즐기는 방식이 더욱 익숙해졌다.

유튜브, 푹(POOQ), 옥수수(OKSUSU) 등 많은 OTT 플랫폼이 있지만 중심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OTT 업체인 넷플릭스가 있다.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 넷플릭스는 미국에서 시작해 이제 국내에서도 영향력이 점점 커지고 있다.

넷플릭스가 국내에 출범했던 2016년에는 한국 콘텐츠가 현저히 부족했고 해외 드라마를 즐기는 이들이 주로 넷플릭스를 이용했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tvN '미스터 션샤인', JTBC 'SKY 캐슬' 등 종편과 케이블 드라마를 사들이기 시작했다. 나아가 올해는 자체 제작 드라마인 '킹덤'까지 공개했고 호평 속에 현재 시즌2를 제작 중이다.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를 공급받아 더욱 다양한 시청자를 확보하게 됐고, 국내 제작사들은 제작비 마련은 물론 글로벌 시장까지 개척할 수 있게 됐다. 그렇기에 국내에서도 점점 넷플릭스와 계약하는 작품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다.

SBS 드라마 배가본드는 한미 동시 배급 불발 후 넷플리스와 계약을 체결했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SBS 드라마 '배가본드'는 한미 동시 배급 불발 후 넷플리스와 계약을 체결했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눈여겨볼 만한 점은 이제 지상파까지 넷플릭스 앞에 무릎을 꿇었다는 것이다. 국내 OTT 플랫폼인 푹은 지상파 방송사들이 연합해서 만든 서비스다. 현재 옥수수와 합병을 진행 중이며 지난달 초 본 계약을 체결했다. 이때 맺은 조항을 통해 지상파 3사는 1년에 두 작품씩 OTT 플랫폼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첫 스타트는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끊게 됐다. 오는 22일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봄밤'은 한국 정규 방송 1시간 후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을 포함한 영어권 지역에 서비스된다. 일본은 12일 모든 회차가 동시 공개되며, 전 세계 나머지 국가들은 6월 1일부터 매주 두 회차씩 선보여질 예정이다.

다음 타자는 SBS다. SBS는 9월, 200억원 대의 제작비를 들인 대작 '배가본드'를 넷플릭스에 동시 공개한다. '배가본드' 제작사인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당초 소니픽처스 텔레비전과 협약을 맺고 한미 동시 배급을 추진했지만 불발됐다. 이후 제작비 충당을 위해 넷플릭스와 방영권 계약을 맺게 됐다.

KBS는 작품이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하반기 방송 예정 중인 대작 중 한 작품을 넷플릭스에 공급할 예정이다. 아직 하반기 라인업이 미정이기에 KBS는 여러 작품을 두고 신중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지상파도 이제 더이상 넷플릭스를 마냥 경계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 됐다. 굳건해 보이던 지상파의 벽마저 무너뜨린 넷플릭스가 드라마 시장에서 어디까지 영향력을 발휘할지 주목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추천 2
  • 댓글 0
  • 공유 13

 

사이다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