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무해한 힐링 청정물의 서막…최고시청률 6.8%

SBS 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이 최고 시청률 6.8%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SBS 방송화면 캡처 SBS 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이 최고 시청률 6.8%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SBS 방송화면 캡처

'청량 탄산수 매력' 표방 작품, 순조로운 출발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라켓소년단'이 첫 회부터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달 31일 밤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은 순간 최고 시청률 6.8%(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2부 기준)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 중 윤현종(김상경 분) 가족의 땅끝마을 정착기와 더불어, 윤해강(탕준상 분)이 과거 홀연히 자취를 감춘 천재 배드민턴 소년이었다는 반전이 공개됐다.

윤현종은 도시에서 생활 체육 강사로 활동하던 중 야구부원인 아들 윤해강의 전지훈련비도 감당 못하는 생활고에 시달리자 땅끝마을로의 귀촌을 결심했다. 윤현종은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신입 코치로 발령받아 의지를 불태웠지만, 과거 명성과 달리 부원이 셋뿐인 해체 위기 현실에 당황했다. 윤현종은 일주일 남은 해남 꿀고구마배 대회 출전을 위해 남은 한 자리를 채우려 했고, 아들 윤해강에게 입단을 권유했지만 윤해강은 완강히 거절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배드민턴부 기숙사마저 폐사되자 윤현종은 결국 부원들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왔다. 그렇게 윤해강과 방윤담(손상연 분), 나우찬(최현욱 분), 이용태(김강훈 분)의 기막힌 동거가 시작됐다.

윤해강은 계속해서 입단을 거절했고, 방윤담 나우찬 이용태는 윤해강의 전공인 야구와 배드민턴을 비교해가며 자존심을 건드렸다. 결국 윤해강은 팀원 합류와 와이파이 설치를 내기로 에이스 방윤담과 1대1 데스매치를 펼쳤다. 윤해강은 왼손으로 라켓을 쥐고 경기를 진행했다. 하지만 수세에 몰리자 오른손으로 라켓을 바꿔 쥔 채 완전히 달라진 실력을 뽐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세 사람은 윤해강이 몇 해 전 배드민턴계에 혜성처럼 나타나 최연소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뒤 사라진 천재 배드민턴 소년이었다는 반전 과거를 알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후 윤해강은 배드민턴부에 합류했고 운명의 해남 꿀고구마배 중학교 배드민턴 대회 날이 밝았다. 4인의 '라켓소년단'은 전국 탑3에 빛나는 화순오성중과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첫 번째 단식 주자로 나선 윤해강은 미친 승리욕을 발휘하며 분투했지만 끝내 패배했고, 상대가 초등학생이었다는 사실에 극도로 흥분하며 다음 대회를 기약했다. 이에 방윤담 나우찬 이용태가 다음 봄철 대회를 생각하며 안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라켓소년단' 첫 회는 땅끝마을이라는 신선한 배경과 살아 숨 쉬는 생활 밀착형 캐릭터가 매끄럽게 조화된 장면들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박진감 넘치는 배드민턴 경기 모습을 섬세하면서도 재기발랄하게 그려낸 조영광 감독의 연출 감각과 배드민턴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믿음직한 필력으로 풀어낸 정보훈 작가의 의기투합이 환상적인 시너지를 이룬 대목이다.

또한 부부로 첫 호흡을 맞춘 김상경과 오나라는 극의 중심을 든든하게 세우는 존재감에 능청맞은 코믹 연기를 가미해 작품에 활기와 웃음을 불어넣었다. 각각 해남서중과 해남제일여중을 이끄는 배드민턴 코치로 분한 두 사람이 따로 또 같이, 어떤 활약상을 펼칠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더욱이 이날 엔딩에서는 '라켓소년단' 4인의 합숙소에 배드민턴 전국 1등 해남제일여중 한세윤(이재인 분)과 이한솔(이지원 분)이 합류하는 모습으로, 새로운 '케미'와 에피소드를 기다리게 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추천 13
  • 댓글 36
  • 공유 0


 

사이다

사이다

전체 보기 >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