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스피릿' 백종원 "우리 음주문화, 좋은 쪽으로 갔으면"

백종원과 박희연PD가 27일 온라인으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백스피릿 제작발표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넷플릭스 제공 백종원과 박희연PD가 27일 온라인으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백스피릿' 제작발표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넷플릭스 제공

백종원 넷플릭스 진출작…우려와 기대 동시에 전해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백종원이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 '백스피릿'에 대한 우려와 기대를 동시에 전했다.

'백스피릿'은 백종원이 한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 매회 다른 우리나라 술을 테마로 미처 몰랐던 술에 대한 모든 것과 인생을 이야기하는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이다.


백종원은 27일 온라인으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백스피릿'(연출 박희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박희연 PD와 함께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먼저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소감에 대해 "예전에 박희연 PD와 프로그램을 워낙 많이 했다. 지금은 회식이 불가능하지만 예전에는 회식을 많이 했다. 밥을 먹을 때 밑반찬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더 맛있어진다"며 "술이 나오면 술에 대해 이야기하곤 했는데 너무 재미있어하고 더 취하기도 하더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이어 "나는 내가 회식비를 낼 때가 많으니 가능하면 술 이야기를 많이 해준다. 고기 먹으면서 고기 이야기하면 고기값이 많이 나오고 술 이야기하면 술을 많이 먹게 된다. 계산을 적게 해야겠다 생각하면 술 이야기를 계속 한다"며 "그런데 (제작진이)그 때 그 이야기를 너무 재미있게 들었나보다. 이걸로 프로그램 한 번 해보자고 하시길래 좋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백스피릿은 방송인 겸 외식 사업가 백종원이 박재범 로꼬(사진) 등 국내 대표 연예인들과 함께 국내 다양한 술을 마시면서 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프로그램이다. /넷플릭스 제공 '백스피릿'은 방송인 겸 외식 사업가 백종원이 박재범 로꼬(사진) 등 국내 대표 연예인들과 함께 국내 다양한 술을 마시면서 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프로그램이다. /넷플릭스 제공

'백스피릿'은 국내 대표 요리 연구가이자 외식 사업가 백종원과 tvN 예능 프로그램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연출 박희연 임경아)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백종원의 첫 넷플릭스 진출작이며 가수 박재범 로꼬, 배우 김희애 한지민 이준기, 나영석 PD, 배구선수 김연경 등 게스트 출연이 예고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백종원은 술에 관련한 예능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자칫 음주를 조장하는 방송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 대한 목소리도 전했다. 백종원은 "저도 촬영만 했지 (영상을)보진 못했다. 우리의 음주 문화를 좋은 쪽으로 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촬영했다. 그런데 이걸 보고 혹시라도 술 소비량이 늘까봐 걱정이다. 그렇게는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스피릿'은 다음 달 1일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부제는 '백종원과 인생 한잔'이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추천 16
  • 댓글 32
  • 공유 0


 

사이다

사이다

전체 보기 >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