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국감으로 전락한 서울시 국감...언성 높이는 여야 [TF사진관]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준비한 대장동 관련 피켓을 두고 여당 간사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야당 간사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삿대질을 히며 언성을 높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준비한 대장동 관련 피켓을 두고 여당 간사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야당 간사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삿대질을 히며 언성을 높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준비한 대장동 관련 피켓을 두고 여당 간사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야당 간사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삿대질을 히며 언성을 높이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의원의 `대장동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질의에 설명판을 들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의원의 `대장동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질의에 설명판을 들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이날 처음 열린 국정감사의 쟁점은 '대장동'이었다. 여당 의원들은 전날 이 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에 '사보임'을 요구하며 언성을 높였고, 야당의원들은 대장동 개발과 관련된 특혜 시비를 오 시장에게 검증해달라며 집중 질의했다.

오 시장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매우 희한한 일이라며 각 지자체가 이런 형태의 사업을 계속하면 아마 도시개발사업은 전부 뿌리부터 흔들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오 시장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매우 희한한 일"이라며 "각 지자체가 이런 형태의 사업을 계속하면 아마 도시개발사업은 전부 뿌리부터 흔들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의원의 `대장동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질의에 답변을 이어가자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간사(오른쪽 둘째)가 박완수 국민의힘 간사(왼쪽 셋째)에게 항의하며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의원의 `대장동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질의에 답변을 이어가자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간사(오른쪽 둘째)가 박완수 국민의힘 간사(왼쪽 셋째)에게 항의하며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오 시장은 미리 준비해 온 '대장동 개발사업의 진실'이라는 피켓을 들고 검찰조사의 방향성을 제시해 여당 의원들에게 질타를 받기도 했다.

대장동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질의와 답변을 둘러싸고 여야간 입씨름에 서영교 위원장(맨오른쪽)이 정회를 선포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에 항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대장동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질의와 답변을 둘러싸고 여야간 입씨름에 서영교 위원장(맨오른쪽)이 정회를 선포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에 항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날 오 시장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매우 희한한 일"이라며 "각 지자체가 이런 형태의 사업을 계속하면 아마 도시개발사업은 전부 뿌리부터 흔들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추천 29
  • 댓글 57
  • 공유 0


 

사이다

사이다

전체 보기 >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