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결국 '1박 2일' 하차 "촬영분 최대한 편집할 것"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배우 김선호가 결국 출연 중인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서 하차한다. /KBS2 제공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배우 김선호가 결국 출연 중인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서 하차한다. /KBS2 제공

'낙태 종용' 사생활 논란, 사과문 발표 후 '1박 2일' 하차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전 여자친구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는 폭로를 인정한 배우 김선호가 '1박 2일 시즌4'에서 하차한다.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 제작진은 20일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의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선호는 이후 예정된 촬영에 참여하지 않는다. 다만 이미 촬영한 녹화분이 있는 상황. 제작진은 "촬영된 방송분은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제작진은 "앞으로 최선을 다해 좋은 방송 만드는 '1박 2일' 팀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은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 여자친구 A 씨의 폭로글이 게재되며 불거졌다. 해당 글에서 A 씨는 김선호의 아이를 임신했으나, 그가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을 약속했던 김선호가 올해 5월 갑자기 이별을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김선호와 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폭로 후 3일간 침묵을 유지했다. 그리고 20일, 김선호는 소속사를 통해 "임장이 늦어지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내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사실상 의혹을 인정했다.

또한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김선호로부터 돌아선 시청자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했다. 이 가운데 김선호의 하차 요구가 쇄도했던 '1박 2일' 측은 결국 결단을 내렸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추천 15
  • 댓글 27
  • 공유 0


 

사이다

사이다

전체 보기 >

회사 소개 | 서비스 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의견보내기 | 제휴&광고

사업자 : (주)더팩트|대표 : 김상규
통신판매업신고 : 2006-01232|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08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20층 (상암동,중소기업DMC타워)
fannstar@tf.co.kr|고객센터 02-3151-9425

Copyright@팬앤스타 All right reserved.

-->